기업과 함께하는 산학협력 중심대학

Home > 건강지식 > 건강정보

건강정보

인천재능대학교 건강관리센터 건강정보 게시판 입니다.
게시판 내용보기
제목 샤워 후 면봉으로 귀 파지 마세요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4-05-27 조회 46072
첨부파일

샤워 후 면봉으로 귀 파지 말라던데… 그럼 물기는 어떻게?

입력2024.05.26. 오후 11:01

 기사원문

수영장에 다녀오거나 샤워·목욕을 한 뒤에 습관적으로 귀를 면봉으로 파는 사람이 많다. 하지만 이러한 습관은 귀 질환을 유발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 세균 번식하기 쉬운 환경 만들어

물놀이나 샤워를 하고 나서 면봉으로 귀를 파는 습관은 오히려 바깥귀길의 방어벽을 제거하고 피부를 약하게 만들어 염증을 일으킬 수 있다. 귀에 들어가는 물은 세균이나 곰팡이가 번식하기 쉬운 환경을 만든다. 외이도의 피부도 부드러워져 손상에 취약한 상태가 되는데, 이때 면봉과 손가락 등을 이용해 귓속을 청소한다면 피부가 쉽게 손상받을뿐 아니라 해당 부위로 세균 등이 침입해 염증 반응이 나타날 위험도 높아진다.

* 급성 외이도염 유발하기도

면봉으로 귀를 파는 습관이 유발할 수 있는 대표적인 질환은 외이도염이다. 외이도염은 귀의 입구에서 고막에 이르는 관이 세균에 감염돼 발생하는 염증성 질환이다. 특히 급성 외이도염은 음식을 씹거나 하품할 때 통증이 심해지고, 심하면 귀가 붓고 고름이 생겨 악취가 나거나 청력이 떨어질 위험도 있다. 이러한 증상이 나타나면 바로 이비인후과를 찾아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 치료시기를 놓치면 만성 외이도염과 중이염으로도 발전할 수 있다.

* 약한 드라이기나 선풍기 바람으로 말려야

외이도염을 예방하기 위해선 귓속 소량의 물기는 자연적으로 건조되도록 놔두는 게 가장 좋다. 당장 큰 물기가 들어가서 귀가 답답하다면, 물이 들어간 쪽의 귀를 바닥 방향으로 젖히고 나서 털어주거나 제자리에서 뛰어주는 방법도 있다. 뜨겁지 않고 세기가 약한 드라이기나 선풍기 바람으로 귓속을 말리는 것도 바람직하다.

한편, 간지러움 해소를 위해 평소 귀를 습관적으로 파는 행동도 피해야 한다. 귀 안에 쌓인 귀지는 우리가 말을 하거나 음식을 씹을 때 저절로 배출되기 때문에 따로 파낼 필요가 없다. 다만, 드물게 귀지가 귓구멍을 막았거나 체질상 귀지가 많이 생겨 불편하다면 병원을 방문해 안전하게 귀지를 제거하는 게 좋다. 만약 귀지의 양이 많아 파고 싶다면 면봉을 이용해 겉으로 보이는 귀지만 살짝 제거하도록 한다.

김서희 기자 ksh7@chosun.com

- 네이버 뉴스 '헬스 조선' 에서 발췌 - 

  • 목록